상단 와이드


회사퇴사 + 바디마사지 + 이런저런 일상 맘속외침

급! 자기관리 열심히 하고싶어졌다. 이유는 음씀 오늘부터 백수이자 아침형 인간이 되기로한다
너무 갑작스럽게 일을 그만두게되었다. 욱했던것도 아니고 그렇게 될수밖에 없었단게 결론
지나간일은 되새김질하며 신경쓰고싶지않아서 잠시 넣어두기로하고
당장에 무엇을해야할지 한두어달은 쉬고싶지만 나를 너무 잘알고있는 나로서는 금세 나태해질것이란걸 너무나도 잘알기때문에
출근준비하듯이 반복되는 일상을 맞이했다. 월요일이라고 예외없음
스트레스는 훨씬 덜하고 마음의무게가 가벼워져서 좋다

회사생활하면서 정말 이러다 병걸릴것같다....뉴_ㅠ 는 지경이될때쯤에 퇴사결심을 했으니
여러번의 고민도 필요없었던것같다. 그냥 지금은 굉장히 개운하고 후련하다
돈만쫓다가는 삶에있어서 가장 중요한걸 놓치게될까 무서워 냅다 질러버렸다. 후회는없다



터지는 감성때문에 어디든 떠나고싶었지만 잠시 넣어두기로한다



어제 두번째로 다녀온 체형관리

큰맘먹고 집에서 한시간반이나 걸리는곳에있지만 무한신뢰할수있는 선생님께 받는
림프맛사지이자 경락,혈액순환 등등 전신 구석구석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받고있다
2시간30분코스
어제가 두번째였는데

피부좋아진건 물론이고(오일을 듬뿍 쳐발쳐발해서 마사지를 하니까는..)
쌓였던 노폐물이 개선이되었는지 군데군데있던 진하고깊었던 상처부위들이 옅어지고 작아졌다
관리선생님 말씀대로 몸의 변화가 있을것이라고. 상처부분도 딱짚어서 마사지로 없애드릴수있다고
확신에찬 말투로 말씀하셔서 난 좀 긴가민가했었는데
단 한번의 마사지로 많은 개선을 보였고 어제는 그 두번째 시간이었다

역시 돈을 벌어야한다. 이런 마사지관리도 다 돈이쟝....훕.....

돈을 벌지못하고 나태해져만가는 그런 쉬는시간이 길어지지않도록 마인드 컨트롤잘해야겠다
오늘부터 운동도시작하고 책도 다시보고 계획표도좀 세워보고 그럴라구

이번주에도 놓치지않고 마사지관리를 받을수있도록!

즐거운생각만하면서 재밌는일만 하고싶다
오늘은 이것저것 보고듣고 느끼면서 생각중 지금은 아침9시 되기 9분전이고
평소같았으면 회사까지 엄청 뛰어가고있는 중이겠지
회사는 오늘까지만 생각하는걸로

두서없지만.... 체형관리 2시간30분코스 마사지는 정말 짱인거시다
스트레스받아서 이곳저곳 아팠던 몸이 정말 말도안되게 개운해졌다
안면비대칭이 신경쓰인다 말씀드렸더니 그부분쪽으로도 마사지를 해주셨는데
기분탓인지 얼굴이 작아지고 심했던부분의 비대칭기 개선을 보인것같아서 깜놀

마사지는 일주일에 한번씩 꼭꼭 가야지 다짐했던 순간






덧글

  • 2016/03/14 18:0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3/15 07:2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15 07:3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14 20:5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3/15 07:3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15 11:1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3/16 07:2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26 12: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4/10 15:4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27 09: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4/10 15:4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3/27 10:3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4/10 15:4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04/09 16:59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나로 2016/04/10 15:40 #

    제가 좀더 받아보고 괜찮으면 후기 남겨보려고했는데요~~
    일단은 알려드릴게요 헤헤
    안산에 위치한 휴바디&피부 숍인데요
    선생님 한분께서 작게 운영하시는 관리실이에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53
383
588147